농장 입구에 도착해서 농장으로 들어가기 전에 소시적 불렀던 "머리띠를 묶으며라"는 노래를 머리 속에서 흥얼 거리며, 워커 끈을 묶습니다. 산에서 일을 하려면  기본 장비가 여러가지 필요합니다. 그 중 으뜸은 튼튼한 신발이 아닐까 합니다.


그리고 긴 팔 상의와 긴 바지 그리고  정강이 가까이 올라오는 등산용 신발은 필수 중의 필수입니다. 한 가지라도 어기면 팔과 다리에 모기나 풀에 긁혀 온통 상처 투성이가 됩니다. 옵션으로 모기 퇴치제가 있으면 좋습니다. 아래 제품은 동남아 여행할 때 싱가포르에서 구매한 제품인데, 유명한 호랑이표 모기 퇴치제입니다. 그런데 한국 모기에는 큰 효과가 없는 것 같습니다.



필수 장비들은 뱀이나 모기 그리고 이름 모를 곤충으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선 어쩔 수 없습니다. 삼을 캐야하니 삼을 캐는 곡괭이와 망태기도 챙겨왔습니다.


 그리고 요즘같은 장마철엔 사륜구동 차량도 필수입니다. 여차하면 욕 졸라 먹으며 산 속으로 견인차를 불러야합니다. 며칠 전 동료의 2륜 SUV 차가 언덕을 올라가다가 미끄러져 웅덩이에 빠져습니다. 결국, 아래 마을 사람의 농민 차로 겨우 꺼냈습니다. 빨리 돈 벌어 헬리콥터를 하나 장만해야 겠습니다.



주문 들어온 삼을 캐려 농장에 가니 위치에 따라, 삼의  잎이 떨어져서  줄기(삼대)를 보고 삼 크기와 년식을 판단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아직 저에겐 어려운 일 입니다. 오늘은 혼자 올라왔는데, 그러다 보니 시간이 배로 걸립니다. 앞으로 계속 그럴텐데 걱정입니다.



 며칠 전 멧돼지를 만난 이후 파인 곳만 보면 혹시나 하면서 가슴이 철렁해집니다. 대부분 고라니 짓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마음이  급해집니다.





배송할 삼을 모두 캐고, 농장을 한 바퀴 돌아보는데,  길가에 작은 산 도라지가 피었습니다. 캐보니 5년 정도된 것 같습니다. 괜시리 기분이 좋아집니다.


사무실에 내려와 오늘 캔 산양삼을 포장합니다. 아래 제품은 7년근 3뿌리(오른쪽)과 5년근 2뿌리 상품입니다. 아직 잎이 남은 것들이 일부 있어 다행입니다.


아침엔 비가 올듯 했는데, 작업하는 동안 비가 오지 않아서 오늘 작업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정선에 살어리랏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멧돼지의 습격  (0) 2016.09.20
가리왕산 쉼터 소개  (0) 2016.08.10
한 여름에 삼 캐기  (0) 2016.07.26
멧돼지 일가족과의 조우(위기 탈출)  (0) 2016.07.22
집을 장만하다.  (0) 2016.06.29
삼 채취 그리고 포장 및 발송  (0) 2016.06.16
Posted by 빨간장갑 고길동